매 회차 티켓 매진 높은 인기
고품격 문화 향유 기회 확대

(용인=김태현 기자) 용인문화재단(이사장 이상일)의 ‘토요키즈클래식’이 높은 인기에 힘입어 2023년, 1일 2회로 회차를 확대하여 돌아온다.

‘토요키즈클래식’은 10년 동안 많은 사랑을 받은 용인문화재단의 대표 상설 공연으로 수준 높은 연주와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춘 상황극이 바탕이 되어 아이들이 클래식 음악을 재미있게 인식할 수 있도록 구성된 작품이다.

매 회차 티켓 오픈과 동시에 매진을 이어가며 높은 인기를 입증한 ‘토요키즈클래식’은 올해 회차를 증설하여 토요일 낮 11시, 15시 2회차 공연으로 찾아간다. 또한 기존 10인조 오케스트라에서 15인조로 세션을 추가 편성하여 시민들의 고품격 문화 향유 기회를 확대할 예정이다.

2023년 첫 공연인 2월 25일 ‘토요키즈클래식’은 ‘클래식으로 꽃 피우는 봄’이라는 주제로 진행된다. 새 시즌의 시작을 알리고자 비발디, 모차르트, 차이코프스키 등 클래식 거장들의 음악을 중심으로 생활 속에서 만날 수 있는 ‘엘리제를 위하여’, ‘송어’ 등 친근하고 익숙한 클래식 음악을 구성하여 클래식에 대한 아이들의 흥미를 끌어내는 유익한 시간을 선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