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용인구리건설사업단 임직원 봉사단 동참

(성남=방용환 기자) 성남시자원봉사센터(센터장이덕은)는 지난 22일 한국도로공사 용인구리건설사업단 (단장 박양흠)과 ‘사랑의 밥상 나눔‘전달식을 진행했다.

이날 행사에는 한국도로공사 용인구리건설사업단 임직원 봉사단 20여명이 참여하여  마스크착용 등 개인 방역 수칙을 철저하게 실시하여 ‘사랑의 밥상’을 제작하였으며, ‘사랑의 밥상’은 취약계층을 위한 쌀,참기름 등 생필품 9종으로 구성, 총100세트 (550만원 상당)이다, 한국도로공사 용인구리건설사업단의 지정기탁에 따라 독거노인, 조손가정 등 코로나19, 긴급수해복구 대상 가정과 지역사회 취약계층 100세대에 직원들의 정성이 담긴 응원메시지와 함께 전달되었다. 

박양흠 단장은 “ 코로나19 및 긴급수해로 인한  취약계층이 한 층 더 힘든 상황이라고 생각 한다 ” 며, “정성을 담은 이 ‘사랑의 밥상’이 취약계층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고, 모두가 함께 건강하고 편안한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 고 밝혔다.

이덕은센터장은 “나눔실천이 힘들 때 중요한 역할을 해주고  사회취약계층을 위해서  기업사회공헌활동에 참여하는 한국도로공사 용인구리건설사업단 임직원 여러분들의 적극적인 지원에 큰 도움이 되었다며, 코로나19 긴급수해로 인하여 위축되어 있는 어려운 이웃을 잊지 않고 아낌없는 지원을 해 주신 한국도로공사 용인구리건설사업단 단장님 이하 임직원분들에게 감사드린다. 성남시자원봉사센터는 지역 내 취약계층을 발굴하고 나눔을 함께하는 기관으로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성남시자원봉사센터는 관내 취약계층 및 수해복구 대상자를 위한 물품나눔사업등 활발한 자원봉사 활동지원에 집중 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