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현안 논의 및 건의사항 수렴하는 소통의 장 열려

(김포=홍순인 기자) 김포시의회(의장 김인수, 이하 시의회)가 지난 21일 시청 참여실에서 김포시통리장단협의회(회장 이종수, 이하 협의회)와 정담회 자리를 마련해 소통의 장을 열었다.

이날 정담회에서는 제8대 김포시의회의 새로운 출범에 따른 업무계획과 의회 주요활동을 소개하는 시간에 이어 지역 현안에 대한 협의회의 건의사항을 청취하며 논의가 이뤄졌다.

협의회는 이날 △구래동에 건축 예정인 데이터센터 관련 주민 의견 청취 △현재 공모 진행 중인 광역소각장 관련 절차 진행 과정에서 주민 소통 △시청 인사 관련 농민을 위해 일할 수 있는 인력 배치 △신도시 지역 크리넷 문제 △공장 환경문제 △지역구 읍면동에서 이뤄지는 회의에 참석해 추진하고 있는 업무나 해당 지역구의 의견 청취 등을 활발히 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시의회는 각 사안별 진행현황 및 향후 처리계획을 설명하며“지역의 다양한 문제와 민원에 대해 항상 주민과 소통하며, 주민 합의 없이 사업이 진행되지 않도록 힘써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김인수 의장은“최일선에서 봉사하시며 지역사회를 대표하는 통리장단협의회와의 자리를 빨리 만들지 못해 안타깝게 생각했다”며 “8대 시의회의 지향점이 소통하는 의회인 만큼 오늘 자리뿐만 아니라 의회에 전하고 싶은 의견이 있다면 언제든 말씀해 달라” 당부하며 정담회를 마무리 했다.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