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용만중 기자) 법무부 청소년범죄예방위원 오산지구위원회(회장 이광수)는 오산시에 지역 내 위기 청소년 지원에 써달라며 후원금 700만원을 지난 21일 기탁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기탁된 700만원은 오산시립여자단기청소년쉼터, 오산시립지역아동센터, 오산시사회복지협의회에 전달되어 실질적으로 보호자의 보호를 받지 못해 사회·경제적인 어려움이 있는 위기 청소년에게 생활비, 치료비, 학업 지원비 등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이광수 회장은 “청소년들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꿈을 잃지 않고 건강하게 성장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위기 상황에 놓인 청소년들을 위해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권재 오산시장은 “관내 위기 청소년들에게 지속적인 관심과 나눔의 손길을 보내주시는 법무부 청소년범죄예방위원 오산지구위원회에 감사드린다”며, “오산시 또한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청소년들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법무부 청소년범죄예방위원 오산지구위원회는 오산의 청소년들이 바르게 성장할 수 있도록 청소년 선도·보호 등굣길 캠페인, 청소년 유해환경 단속 및 캠페인, 학교폭력 예방사업 등 청소년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는 단체다.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