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 최대규모 韓·美연합 제병협동 도하훈련 실시

 

(이천=고덕영 기자) 육군 제7기동군단은 9월 21일, 여주시 연양동 남한강 일대에서 역대 최대규모 '韓·美연합 제병협동 도하훈련'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번 도하훈련은 韓·美 공병부대와 기동부대, 화력부대, 작전지속지원부대, 감시·타격자산 등이 통합된 제병협동훈련을 통해 전시 한미연합 도하작전 수행능력 향상을 위해 실시되었고, RBS(리본부교)와 IRB(개량형 전술부교), BEB(교량가설 단정) 등 한미 양국의 도하자산의 상호 운용능력 숙달과 호환성 검증 등 전투실험도 병행되었다.

이번 훈련에는 7기동군단 예하 7공병여단 311도하대대와 11기동사단 13여단전투단, 기보대대 TF, 17항공단 105항공대대, 7군단 화생방대대 연막소대, 방공대대 천마소대 등이 한국군 부대로 참가하고, 한미연합사단 11공병대대 다목적교량중대, 2전투항공여단 등 역대 최대규모가 참가했다.

또한, 韓측 RBS와 美측 IRB, BEB 등 공병장비 144대와 K2전차, K21장갑차, K200장갑차, 천마 등 궤도장비 40여대, 美아파치, 시누크, 韓코브라 등 항공기 6대가 투입되었고, 美군 약 100여명을 포함한 장병 600여명이 참가했다. 

군단은 군단 예하 기갑, 포병, 화생방, 방공, 항공 등 제병과 부대와 기능을 통합 운용하고, 美 공병·항공부대와 연합전투단을 편성하여 하천 장애물 극복과 기동부대의 공격기세 유지를 보장한 가운데, 각 국면별 대항군을 운용하는 등 전장상황을 상정한 실전과 같은 훈련을 실시했다.

도하훈련 통제본부의 공격명령 하달과 동시에 포병부대의 SEAD(적 방공망 제압)사격을 시작으로 美아파치와 韓코브라 공격헬기의 화력지원과 공중경계, 화생방 연막소대의 차장연막이 펼쳐지며 여건이 조성되자 남한강 인근에서 작전 대기 중이던 11기동사단 궤도 장비들이 힘차게 물살을 가르며 강습도하를 실시했다. 韓·美 공병부대는 각각 문교를 구축한 후 BEB를 이용해 K2전차 등 기동부대의 도하를 도왔으며, 이어서 한미 공병부대원들이 문교를 교절 혼합결착하며 연합부교를 구축하며 약 250M의 남한강을 연결하고 기동부대의 신속한 기동을 보장했다. 특히, 시누크를 이용한 IRB 수송과 투하로 신속한 부교구축  여건을 조성하기도 했다. 훈련은 기동부대가 도하에 성공하고, 목표를 확보할 때까지 약 6시간 동안 유기적으로 진행되었다.  

한편 이번 도하훈련을 대비해 공병부대는 지난 주부터 부대 내 도하훈련장에서 韓·美 교절을 혼합결착한 연합부교 구축을 중점으로 주·야간 문·부교 구축훈련을 반복 숙달하며 운용능력을 향상시켰고, 기계화부대 또한 완벽한 강습도하를 위해 수상조종훈련, 야외조종훈련, 도하 전·중·후 안전점검능력을 배양하는 등 훈련 또 훈련에 매진해 왔다.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