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경제위기 속 2120만불 수출계약 성사
해외규격인증 획득 등 경쟁력 강화 지원 주효

(전북=정대산 기자) 전라북도(도지사 김관영)의 맞춤형 수출마케팅 지원을 통해 도내 중소기업들이 2천만달러가 넘는 대규모 수출 계약을 따냈다.

특히, 전세계적인 코로나19의 지속적인 유행과 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한 원자재 및 유가 급등, 물류비 상승, 소비 위축 등 최악의 경제여건 속에서 거둔 값진 성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전북도는 도내 중소기업 6개사가 21일(수) 오후 2시 경제통상진흥원 도전실에서 일본,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6개국 해외바이어와 2,120만불(295억원) 규모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계약식에는 김관영 도지사를 비롯해 이현웅 경제통상진흥원장 등 관계자와 주식회사 주현 배정희 대표, ㈜케이에스아이 채종술 대표, 옹고집영농조합법인 이광진 상무, 유니크바이오텍(주) 허용갑 대표, 코엔원(주) 이준일 대표, ㈜홈에디션 명진 이창현 이사 등 기업대표 10여명이 참석했다.

또한, 해외 바이어로는 일본, 남아프리카공화국, 인도네시아, 베트남, 폴란드, 미국 등 6개국에서 6명이 참석했다.

이번 대규모 수출 계약 성과는 전북도와 경제통상진흥원이 코로나19 펜데믹 상황 속에서도 해외네트워크를 통해 해외바이어를 발굴해 수출상담을 주선하는 등 수출국 다변화를 추구했던 것이 주효했다는 분석이다.

여기에 도와 경진원은 해외규격인증 획득은 물론 마이오피스 지원, 수출바우처 지원, 통상전문가 컨설팅 등 다양한 해외마케팅 지원사업을 기업별 맞춤형으로 지원했고, 이 맞춤형 전략이 도내 중소기업들의 수출경쟁력을 끌어올렸다고 평가된다.

실제로, 수출실적이 전무했던 주식회사 주현은 우수한 기술력으로 360도 무한회전과 간편한 탈부착이 강점인 틸트로테이터를 개발한 이후 경진원 해외파트너사를 통해 해외바이어를 발굴하고, 지속적인 마케팅으로 1,100만불(153억원)의 첫수출 성과를 올렸다. 

주현은 앞으로도 전북의 수출기업으로서 더욱 성장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관영 도지사는 “우리 전북기업의 뛰어난 기술력과 도의 다양하고 촘촘한 지원정책이 만나 함께 이룬 성공이다.”며 “도내 우수한 중소수출기업들이 세계속으로 뻗어갈 글로벌 강소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돕겠으며, 함께 혁신하고, 함께 성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북수출은 지난해 이어 올해 8월말 기준 12.2% 증가한 57억불이며, 무역수지는 12억불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