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산=용만중 기자) 오산로타리클럽(회장 변봉구)은 오산시에 취약계층 아동의 자립지원을 위한 아동발달지원계좌(디딤씨앗통장) 후원금을 지난24일 전달했다고 밝혔다.

디딤씨앗통장 사업은 저소득층 아동의 자산형성을 지원해주는 사업이며, 해당 아동의 학자금·취업·창업·주거 마련 등에 필요한 초기비용을 마련하기 위해 아동과 보호자(후원자)가 매월 일정 금액을 저축하면 정부에서 1:2 매칭금(월 10만원까지)을 적립해준다. 

이번 후원으로 형편이 어려워 디딤씨앗통장에 제때 저축하지 못한 월 적립금 3만 원 미만의 아동 12명에게 매월 1만 원씩 1년 동안 총 144만 원을 지원한다.

변봉구 회장은“미래를 이끌어갈 아동·청소년의 사회진출에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소외된 아동이 없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으로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오산로타리클럽은 매년 대학생 및 고교생에게 천만 원 이상의 장학금을 전달하고 있다. 저소득층을 위해 후원금 기탁, 물품 기부, 헌혈캠페인 등 지역 사회 내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히 하며 이웃사랑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