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자녀, 차상위계층 보일러·양변기 교체

(군위=김중환 기자) (사)군위군자원봉사센터(센터장 장근종)는 지난 14일 소외개층을 대상으로 주거환경개선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또 군위읍 맞춤형복지팀과 연계해 사각지대 및 소외계층의 불편을 해소하는 봉사활동도 펼치고 있다. 

‘주거환경재능봉사단’에 소속된 광림설비(박태형)는 군위읍 상곡리 한부모 가정에 보일러실 설치와 부식된 보일러를 교체하고, 또한 광현리 노부를 모시고 사는 차상위계층에도 보일러와 양변기 및 누수된 부엌수도를 수리하는 재능 자원봉사 활동을 펼쳤다. 

수리를 받은 당사자는 “몇 년 동안 추운겨울을 전기장판에 의지해 지내다 따뜻하게 난방을 하니 다른 세상을 사는 것 같다”하시며 좋아하셨다. 

장근종 센터장은 “좀 더 살기 좋고 건강한 지역사회가 될 수 있도록 다양한 재능을 가진 자원봉사자가 자원봉사활동에 많이 참여했으면 하는 바램으로 봉사활동에 참여한 자원봉사자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라고 말했다.

주거환경개선재능 봉사단은 자원봉사자를 상시 모집해 건축, 설비, 전기, 보일러 등의 수리를 통해 지역의 취약계층에 도움을 주고 있다.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