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시장 일원 개인생활방역 권장 캠페인 전개

(군위=김중환 기자) (사)군위군자원봉사센터(센터장 장근종)는 코로나19 확산세에 따라‘안전한 장터 만들기’라는 주제로 군위읍 5일장을 방문한 주민을 대상으로 지난 18일 오전10시 군위읍 전통시장 일원에서 생활방역키트를 배부하고 개인생활방역을 권장하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날 캠페인에는 자원봉사활동 시작 전 발열체크, 손 소독 등 방역 수칙을 준수하여 진행되었고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후원회(회장 박영선), 자연보호 중앙연맹 군위군협의회(회장 손경근), 한국자유총연맹 군위읍여성회(회장 최종희), 군위읍 새마을부녀회(회장 이금조) 총 4개 단체가 참여했다. 

장근종 센터장은“오미크론으로 인해 감염병 확산은 심화되고 거리두기는 완화되고 있는 시점에서 개인생활방역이 더욱 중요시 되고 있다”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모두가 일상에서 개인위생과 생활방역을 지키시길 바라고 힘든 시기이지만 나눠드린 꽃씨가 싹을 틔워 작은 희망의 기쁨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