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 수급 안정화·생명의 소중함 나누기 앞장서 

(광주=이승훈 기자)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17일, 본점에서‘헌혈로 사랑을 나눠요’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광주은행은 2018년부터 혈액 수급 안정화와 생명의 소중함을 함께 나누기 위해 헌혈 캠페인을 실시하고 있으며, 매년 150여명의 임직원들이 이 캠페인에 자발적으로 동참하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외부 활동이 줄어들고, 헌혈에 대한 부담감이 커짐에 따라 헌혈량 감소로 혈액 수급이 어려워지고 있는 상황을 함께 극복하자는 마음으로 임직원들의 적극적인 참여가 이어졌으며, 직원간 접촉을 최소화하고, 수시로 방역을 실시하는 등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진행되었다. 

광주은행 이선미 사회공헌부장은“광주은행 임직원들의 마음을 나누는 작은 실천들이 소중한 생명을 살리는 일에 보탬이 되길 바라며, 이번 헌혈 캠페인이 지역사회에 선한 영향력으로 전파되어 헌혈에 대한 긍정적인 관심과 참여가 이어지길 바란다”며, “광주·전남 대표은행으로서 지역현안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을 바탕으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실천하여 지역과 상생하고, 지역민과의 동행을 이뤄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