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용만중 기자) 평택직할세관(세관장 장웅요)은 지난18일 코로나19로 인해 부족한 혈액 문제에 도움을 주기 위해 대한적십자사 경기혈액원과 함께 ‘사랑의 헌혈’을 실시하였다고 밝혔다. 

이날 헌혈에는 총 19명의 직원이 동참하였으며, 헌혈에 참여한 한 직원은 “코로나19로 혈액 공급이 원활하지 않다는 소식을 듣고 미력이나마 힘을 보태고 싶어 참여하게 되었으며, 앞으로도 헌혈행사에 꾸준히 참여하고 싶다”고 소감을 말했다.

장웅요 평택직할세관장은 “이번 단체헌혈이 급한 수술을 앞둔 환자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평택직할세관은 앞으로도 우리 사회가 따뜻하고 건강해 질 수 있도록 지속적인 사랑 나눔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평택직할세관은 코로나 사태가 발생한 2020년부터 격월 주기로 단체헌혈을 통한 생명나눔을 지속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약 140여명의 직원이 헌혈에 동참하였다.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