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르신, 따뜻한 국 배달 왔습니다”

 

(오산=용만중 기자) 오산시 대원동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강래출)는 지난 10일 대원동 관내 거동불편 독거노인 50가구에 정성껏 조리한 국(황태해장국) 나눔을 실천하였다.

거동 불편과 장기화되는 코로나19는 독거노인 어르신을 더 외롭게 하고  있어, 대원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이를 조금이나마 위로하기 위해 정성을  담은 국을 조리하여 당일 전달하였다.

따뜻한 국을 전달 받은 한 어르신은 “코로나로 찾아오는 사람이 거의 없는데, 따뜻한 국을 매번 챙겨주니 국 오는 날을 손꼽아 기다리게 된다. 나처럼 외로운 사람을 찾아주고 챙겨줘서 고맙다”고 미소를 보이셨다.

강래출 대원동장은 “관내 어르신들께서 든든하게 드실 수 있도록 항상 푸짐하게 준비해주시는 협의체 위원님들께 감사드리며, 대원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브랜드 이름처럼 ‘꿈이 시작되는 복지마을’이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거동불편 독거노인 국배달 사업은 대원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의 특화사업 중 하나로 독거노인 및 거동불편 어르신들께 매월 2회 정성스레 국을 조리  하여 전달하고 안부를 살피는 사업이다.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