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고덕영 기자) 여주시(시장 이항진)는 최근 산불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경북 울진군 피해 주민들을 돕기 위해 두 팔을 걷어붙였다.

여주시 자원봉사센터(센터장 권재윤)를 통해 산불로 인해 임시 대피시설에 머물고 있는 울진 지역의 피해 주민들을 돕기 위해 즉석 조리식품, 담요, 양말 등 식료품과 생활용품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항진 여주시장은 “직접 찾아뵙지는 못하지만 예기치 못한 재난으로 삶의 터전을 하루아침에 잃어버려 상실감이 큰 울진 피해 주민들에게 구호물품이 작은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며 “빠른 복구 조치를 희망하여 용기를 잃지 않고 희망을 가지시길 바란다” 고 전했다.

앞으로 여주시와 여주시 자원봉사센터는 재난 피해지역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고 지원하는데 적극 동참해 나갈 것이며 전달할 구호물품은 여주시 자원봉사센터장 및 관계자들이 직접 울진군을 방문하여 진행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