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위=김중환 기자) 군위군(군수 김영만)은 지난 14일 십리골 양계장(대표 홍인식)에서 어려운 이웃을 위해 계란 1,000판을 기부했다고 전했다.

기탁된 물품은 관내 도움이 필요한 저소득층 취약계층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홍인식 대표는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렵고 힘든 시기지만 계란 나눔을 통해 관내 이웃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내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군위군 관계자는 “어려운 이웃을 위해 나눔을 실천해주신 십리골 양계장에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기탁해주신 물품은 정성을 담아 도움이 필요한 이웃에게 소중히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키워드

#N
저작권자 © 도민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